회사소개

한섬

한섬은 지난 30여 년간 성공적인 패션 비즈니스를 전개해 왔습니다. 국내 브랜드는 물론 해외 럭셔리 및 컨템포러리 브랜드, 온라인 플랫폼까지
성공적으로 안착시키며 패션 리딩 기업으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해나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패션을 넘어서 라이프스타일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있으며 국내 브랜드의 중국과 유럽 진출을 통해 본격적인 글로벌화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회사소개 이미지

연혁

1987-
1987. 05
㈜한섬 설립
1988. 02
MINE 브랜드 런칭
1990. 02
SYSTEM 브랜드 런칭
1993. 02
TIME 브랜드 런칭
1993. 04
오산 물류센터 완공
1993. 08
㈜한섬 커뮤니케이션 설립
1995-
1995. 03
패션 익스체인지 설립
1996. 07
한국증권거래소 주식상장
1997. 02
SJSJ 브랜드 런칭
1997. 06
한국능률협회 ‘96 상장 기업 우량도
조사결과 3위 선정
2000-
2000. 02
TIME HOMME 브랜드 런칭
2000. 11
제37회 무역의 날 산업포장 수상
2001. 12
SJSJ 올해의 브랜드 상 수상
(한국패션협회)
2004. 05
수입 디자이너 브랜드 멀티숍
SPACE MUE 오픈
2004. 07
CHLOÉ 수입브랜드 전개
2005-
2005. 02
Balenciaga 수입브랜드 전개
2005. 09
Bitform Gallery 디지털 아트
갤러리 오픈
2006. 01
㈜한섬, 아시아 200대 유망기업선정
(Forbes Asia 선정)
2006. 02
SJSJ 홍콩매장 오픈
2007. 07
LANVIN 수입브랜드 전개
2007. 08
SEE BY CHLOÉ 수입브랜드 전개
2007. 09
ANN DEMEULEMEESTER
수입브랜드 전개
2008. 05
TOM GREYHOUND 수입디자이너
브랜드 멀티숍 오픈
2008. 08
TIME 중국 북경 매장 오픈
2008. 08
SYSTEM HOMME 브랜드 런칭
2008. 08
GIVENCHY 수입브랜드 전개
2009. 08
LANVIN COLLECTION 브랜드 런칭
2010 -
2010. 01
CÉLINE 수입브랜드 전개
2012. 01
현대백화점 그룹에 인수
2012-
2012. 01
JUICY COUTURE
수입브랜드 전개
2013. 05
ELEVENTY 수입브랜드 전개
2013. 08
IRO 수입브랜드 전개
2014. 02
BALLY 수입브랜드 전개
2014. 02
DÉCKE 브랜드 런칭
2014. 03
THE KOOPLES 수입브랜드 전개
2014. 03
JIMMY CHOO 수입브랜드 전개
2014. 03
TOM GREYHOUND Paris 오픈
2014. 04
MM6 수입브랜드 전개
2014. 08
LANVIN SPORT 브랜드 런칭
2014. 09
BELLSTAFF 수입브랜드 전개
2014. 10
the CASHMERE 브랜드 런칭
2015-
2015. 04
BIRD by JUICY COUTURE
브랜드 런칭
2015. 06
EACH x OTHER
수입브랜드 전개
2015. 09
LANVIN COLLECTION
ACCESSORY 브랜드 런칭
2015. 10
더한섬닷컴 온라인스토어 오픈
2016. 06
MYRIAM SCHAEFER
수입브랜드 전개
2016. 08
FOURM STUDIO
여성 컨템포러리 편집숍 오픈
2016. 08
FOURM MEN’S LOUNGE
남성 잡화 편집숍 오픈
2016. 08
LÄTT BY T 브랜드 런칭
2016. 09
FOURM ATELIER
여성 잡화 편집숍 오픈
2017. 02
FOURM THE STORE
여성 영캐주얼 편집숍 오픈
2017. 02
SK 네트웍스 패션부문 인수
(한섬글로벌, 현대 G&F)
2017. 11
ROCHAS
수입브랜드 전개
2018-
2018. 02
3.1 Phillip Lim
수입브랜드 전개
2018. 03
TOMMY HILFIGER SHOES
수입브랜드 전개
2019. 01
한섬, 한섬글로벌 합병
2019. 01
SYSTEM, SYSTEM HOMME
파리 컬렉션 Presentation 진행
2019. 05
주거밀착형 컨셉 스토어
THE HANDSOME HAUS
오픈 (광주)
2019. 10
한섬, 현대G&F 합병
맨 위로